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복차지계(覆車之戒)

기사승인 2022.11.25  02:46:42

공유
default_news_ad1

 

 

 

 

 

 

 

 

 

 

 

覆: 엎어질 복  車: 수레 차  之: 갈·어조사 지(…의)  : 경계할 계 

앞의 수레가 넘어져 엎어지는 것을 보고 뒷수레는 미리 경계하여 엎어지지 않도록 한다. 곧 앞사람을 거울삼아 뒷사람은 실패하지 말라는 뜻.

 

전한(前漢) 초기의 명신(名臣) 가의(賈誼)는 대단한 수재로 어려서부터 소문이 자자했다.

하남 태수가 그를 눈 여겨 보다가 발탁했는데 소문을 들은 중앙의 문제(文帝)가 서울로 끌어들여 가의가 20세 때 박사가 되게 했고, 1년 만에 태중대부(太中大夫)로 파격적인 승진을 시켰다. 

문제는 고조 유방(劉邦)의 서자이자 제2대 혜제의 동생으로 제후(諸候)로 있다가 황실 내분(內紛)의 와중에서 제위(帝位)에 올랐기 때문에 세력 있는 제후 중에는 문제를 가볍게 여기는 자도 있었다. 이를 의식한 문제는 젊은 가의에게 중책을 맡겨 국정을 쇄신코자 했다. 가의는 문제의 뜻에 따라 정치를 바로잡기 위해 많은 건의를 했는데 그 중에 이런 대목도 있다.

“앞 수레의 엎어진 바퀴 자국은 뒷 수레에 교훈이 된다(前車覆後車戒·전차복후차계=覆車之戒)는 말이 있습니다. 저 옛날의 夏(하) 殷(은) 周(주)시대를 되돌아보면 왜 잘 다스려졌던가를 분명히 알 수 있습니다. 이 옛날의 교훈에서 배우지 못한다면 성인(聖人)의 가르침을 어기는 것과 같아서 오래 영화를 누리지 못할 것입니다. 진(秦)나라가 일찍 망한 것을 우리는 눈앞에 보았습니다. 진나라가 망한 까닭은 진나라가 펴온 정책으로 알 수 있습니다. 우리는 이런 어리석음을 피하지 않으면 앞날이 암담합니다. 그러므로 앞 수레의 엎어짐을 보고 국가의 큰 계획을 세우고 대책을 세움이 마땅합니다.”

이런 말을 귀담아 듣고 나라를 다스린 문제는 중국 역사상 명황제(名皇帝)의 한 사람으로 꼽히고 있다.

 

남원뉴스 news@namwonnews.com

<저작권자 © 남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ad34
ad35
ad36
ad38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